대암산은 해발 591m로 합천군의 대양면과 초계면, 율곡면의 경계가 되며, 정상부는 돌로 둘러싸고 있는 산성이다. 동쪽으로는 초계면, 북서로는 율곡면, 남서로는 대양면의 3개 행정구역을 접하고 있다. 이곳은 적중, 초계 운석 충돌구 전역은 물론 멀리 의령군 미타산성, 합천 읍내와 황강을 내려다볼 수 있다.

2020년 한국 지질자원 연구원은 합천 적중·초계면 일원 분지에 대해 운석 충돌로 5만 년 전 생성된 운석 충돌구임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한반도 최초 운석 충돌구는 직경 7km에 달하며, 이는 최소 직경 약 200m 크기의 운석이 떨어진 것으로 볼 수 있다. 운석 충돌구를 세상에 알린 주인공은 이곳에서 나고 자란 고(故) 임판규씨다.  오랜시간동안 운석충돌구라는 확신을 가지고 개인이 직접 시추 작업을 하면서 비로소 세상에 알려지게 되었다. 이런 임판규씨 주장과 한국지질자원연구원(KIGAM) 지질연구센터의 연구가 이 놀라운 신비를 한반도 최초이자 동아시아 두 번째 운석 충돌구라는 ‘사실’로 밝혀냈다.

대암산 정상은  운석 충돌구의 타원형 모습을 가장 잘 볼 수 있으며, 대암산 패러글라이딩 활공장으로도 유명세를 타고 있다. ‘2010 패러글라이딩 한국챔피언리그 합천대회’를 개최했다. 합천의 대암산 활공장은 다양한 기상조건 속에서 활공이 가능하고 접근성이 좋아 전국에서 우수한 조건을 갖추고 있다. 운석 충돌구의 문화적,역사적 가치가 있는 운석 충돌구의 모습과 수려한 경관 및 합천호와 황강의 아름다움을 한눈에 바라보며 비행을 즐길 수 있어 최고의 활공장으로 주목 받고 있다.

대암산은 일출 명소, 은하수 명소로도 알려지기 시작했다. 정상 부근에는 백패킹을 즐기는 사람들도 한해 한해가 지날수록 늘어가고 있다.

소방 도로로 산 정상까지 이동할 수 있지만 급경사와 급커브길이 있어 안전 운전을 해야 한다. 특히 주차장에서 주차를 하고 정상까지는 걸어서 이동하는 것을 추천한다. 정상까지 도보로 10~20여 분 정도 걸린다. 주차장에서 차박을 하는 사람들도 늘어나는 추세다. 아직 정비된 화장실은 없다.

SMART INFO
  • 쓰레기는 꼭 가지고 가셔야 합니다.
  • 초보자는 반드시 주차장에 주차를 한 후 정상까지 도보로 이동해 주세요
  • 산 정상에서 차박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 백패킹은 산 정상에서 가능합니다.
주변에 가볼만한곳

원당공원 능수벚꽃나무 군락지가 있습니다.

Magazine

0.0

0 Reviews

Rating 0
Atmosphere 0
Personel 0
Price Tags 0

0 Reviews

Contact info

대한민국 경상남도 합천군 초계면 원당리 산42

Register

You don't have permission to register